Topics GREEN world Stories & Images about us contact us

myGREENnews.com

Home »  Stories & Images »  people »  Sang-Myung Lee
Topics
politics
business
society
culture
GREEN World
development
education
communication
environment
health
human rights
UN & NGOs
Stories & Images
people
regional
photo journal

한국 NGO 들은 아시아 시민사회와 어떻게 만날 것인가?


90 년대의 시민운동은 70~80 년대의 민주화운동을 통해 고양된 시민들의 정치의식 수준에 신뢰를 주지 못하는 국가 권력에 대해 민주성, 투명성 등을 요구하며 사회 전반의 변화를 이루어왔다. 시민들은 한국사회를 건강한 시민사회로 만드는데 시민사회단체 (NGO)들의 역할을 손꼽는다. 그래서 시민사회단체가 가진 영향력을 또 하나의 권력으로 바라보기도 한다. 현재 NGO가 기존 국가권력을 만들어온 기존 질서를 누르고 그 영향력을 대치해 갈 것인가, 서로 나눌 것인가, 아니면 기존 질서 (국가, 시장)에 희생양으로 전락할 것인가? 

NGO의 영향력이 강화되면서 점점 전문성과 봉사성 사이의 딜레마에 봉착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의 전문성 요구에 화답하다 보면 전문적인 일부 사람들 (실무자 등)에 의한 기구화, 제도화로 이어져 오히려 시민들과는 벽을 만들어 갈 것이다. NGO들이 어떻게 시민사회로부터 지속적으로 신뢰를 얻으며 또 나름의 책임의식을 높여갈 것인가? NGO들이 사회전을 위한 국가의 책임을 물었듯이 시민사회는 사회발전을 위한 NGO 의 책임을 물으려 할 것이다.

세계화는 세계시장을 가속화했지만 세계 시민사회를 촉진해가고 있기도 하다. 동아시아 신흥공업국들의 중앙집권적인 통합을 배경으로 한 ‘개발’ 과정은 민주화를 촉진했지만, 또 국가주도의 강권적 통합의 해체를 가져와 지역간, 종족간, 종교간, 계급간, 이익집단간 대립을 격화시킬 수 있다. 따라서 민주화는 새로운 차원에서의 ‘국민통합’을 요구하고 있다. 이때 국가 - 시민사회간의 파트너쉽이 중요하게 부각된다. 자발성에 기초해 획일적 국가를 변형시키는데 기여한 시민시회가 비판, 감시, 견제활동이 전문성에 과도하게 집착하다보면 경계해야할 ‘획일적  경향’을 스스로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성찰해야 한다.

한국, 중국, 일본의 정부, 혹은 NGO가 만나 토론하다 보면 서로가 중심국가가 되려는 경향이 나타난다. 반드시 동남아시아를 끼워 넣어야 아시아를 균형있게 바라 볼 수 있다. 그리고 서양과 동양이라는 이분법적 시각에서도 탈피할 필요가 있다. 아시아를 배우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아시아 나라로 나가야 하고, 또 한국사회 안에서 보여주는 우리의 삶을 통해 연관되어 있는 아시아 문제들을 분석하고 대안의 흐름을 만들어 가야 한다. 그 방법은 구체적인 사안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서로의 지혜를 모아 해결해가는 과정이 좋을 것이다.

최근 세계시민사회포럼에서는 국가를 변화시키려는 노력보다 지역사회, 마을을 바꾸는데 노력을 집중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했다고 한다. 마을의 인재를 키 우고 환경을 변화시키며 이와 비슷한 고민을 갖는 다른 마을들 (국가 영역을 넘어)과 인적, 물적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형성해가는 것이 중요하다.

(2005 년 10 월 14 일 한국 NGO 학회, NGO 담당 대외직명대사, 아시아 NGO 센터가 함께 진행한 ‘아시아 시민사회와 NGO’ 토론회에서 제안된 내용을 정리한 것.)

people »
India New Delhi
People
top TOP
imprint | disclai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