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cs GREEN world Stories & Images about us contact us

myGREENnews.com

Home »  GREEN world »  health
Topics
politics
business
society
culture
GREEN World
development
education
communication
environment
health
human rights
UN & NGOs
Stories & Images
people
regional
photo journal

세계 물 시장 성장으로 개발도상국 주민피해 심각 (독일어)

2006, 한수경
Graphik: DWHH, Tränkle+Immel - Beverage Marketing Corp. 2006

세계 각지의 물 시장이 날로 성장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국제 음료수회사들의 지하수 점유경쟁으로 개발도상국들의 비해가 심각해지고 있다고 독일의 한 식량구조기구인 도이체 벨트 훙어 힐페 (DWHH: Deutsche Welt Hunger Hilfe)가 밝혔다

DWHH에 따르면, 2005년 천6백4억 리터가 팔린 것으로, 물 시장의 수익액이 지난 10년 간 두 배나 증가했다. 특히, 코카콜라, 네슬레, 다논, 펩시 등과 같은 몇몇 유명 음료회사들이 국제 물 시장을 장악하고, 개발도상국들의 지역 음료수회사들까지 사들여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한다.

더 큰 문제는 이 음료수기업들이 자신들의 물 공급을 채우기 위해 지역 지하수 이용권까지 형편없이 저렴한 가격에 차지하고 엄청난 양의 지하수를 끌어내고 있다고 한다. 이것이 주변 샘물까지 마르게 하는 결과를 가져와 지역주민들의 기본권리까지 착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 예로, 코카콜라는 물병을 채우기 위해 남인도 플라히미다 (Plachimida) 지방에서 여러 해 동안 매일 35만 리터의 식수를 퍼냈다고 한다. 이로인해 주민들의 항의시위가 있자 경찰까지 투입해가며 막았냈다. 다행히도 법정시비 끝에 얼마 전 코카콜라는 사업중지를 받았다.

결국, 음료수기업의 인권을 무시한 이윤추구로 지역 주민들조차 물을 비싼 가격에 사 마셔야 할 실정인데, 이 물 가격이 워낙 높아 많은 개발도상국의 빈곤층 사람들이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다. 말하자면, 대부분 남아프리카 지역 사람들에겐 일년 수입으로도 한달 치의 물 값조차 내기 힘든 것이라고 DWHH가 강조했다.

health »
UN-sponsored East African meeting on anti-malaial drug supply opens
Experts urge major effort to meet UN millenium goals on maternal, child deaths
Second phase of UN's anti-polio vaccinations in africa aims to cover 100 million children
Last UN food aid arrives in china as country turns from recipient to donor
UN forum opens session with eye on policies for clean water, sanitation and adequate housing
Aid shortfall threatens reatens 3 million ethiopians with hunger, UN agency warns
Funding gap forces UN agency to cut food rations in Darfur
Funding shortfall threatens 200,000 Darfur refugees with hunger, UN warns
UN concerned Marburg outbreak in Angola could spread through home care
Dpr of Korea requests UN aid in fighting bird flu among chickens
top TOP
imprint | disclaimer